• 정치
  • 사회
  • 경제
  • 교육/문화
  • 복지
  • 스포츠/건강
  • 동영상뉴스
  • 전체기사보기
  •              최종발간일


용인, 서봉사지 전역 문화재보호구역 지정


관리자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10.11 22:13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고려시대 대규모 사찰인 서봉사 절터 전역이 문화재보호구역으로 확대지정돼 본격적인 정비를 추진할 수 있게 된다.

 

용인시는 수지구 신봉동 광교산 자락에 위치한 보물9서봉사지 현오국사탑비의 보호구역 확대에 대해 문화재청이 지난 8일 지정예고했다고 밝혔다.

 

기존엔 현오국사탑비 주변 1600만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절터를 보호할 수 없었다. 시는 지난 2013~20174차례 발굴조사로 드러난 절터 2180를 포함해 총 21780에 대해 보호구역 지정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현오국사탑비는 물론이고 고려시대 대규모 사찰인 서봉사 절터 전역에 대해 본격적인 보존정비를 추진할 수 있게 된다.


서봉사지 현오국사탑비는 고려의 승려로 국사의 자리에 오른 현오(1125~1178)의 행적을 기록한 탑비다. 고려 명종 때인 1185년 건립된 비석으로 1963년 보물9호로 지정됐다.

 

탑비 주변은 최근까지 땅 속에 묻혀 있었으나 용인시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4차에 걸친 발굴조사를 통해 고려시대 일반사찰로는 보기 드문 웅장한 규모의서봉사가 있었음을 밝혀냈다. 또 시는 태복사가 조선 태조 때 왕실의 복을 기원하는 자복사(資福寺)로도 지정되는 등 조선조에서도 중요한 사찰이었음을 입증했다.

 

시는 2022년까지 국비 등 68억원을 투입해 서봉사 절터에 대해 건물터 복토와 재현, 무너진 축대와 배수로 정비 등을 할 계획이다.

 

이후 탐방로와 안내시설을 설치해 광교산 등산객과 지역주민들이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에게 문화재를 잘 알리도록 발굴지역 보존과 관람 편의시설 조성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절터 주변은 대부분 개발제한구역이기 때문에 보호구역 확대로 인한 사유재산권 규제 등의 영향은 매우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2017 뉴스와일드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back top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성남시의회
  2. 성남 4
  3. 성남문화재단 3
  4. 럭키데이
  5. 민중당 1
  6. 청소년
  7. 성남지역자활
  8. 나눔환경
기간 : ~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