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사회
  • 경제
  • 교육/문화
  • 복지
  • 스포츠/건강
  • 동영상뉴스
  • 전체기사보기
  •              최종발간일
HOME > 정치  


성남시의회 야당의원, 판교구청 부지 매각 반대 '장외투쟁~'


관리자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9.06.10 19:45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성남시의회의원들이 판교구청사 부지를 졸속으로 매각하려는 은수미 정부와 민주당의 폭정을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삼평동 641번지는 2009년 판교 택지 지구 조성 당시, 공공청사와 보건소 예정 부지로 구획되어 공공의 목적으로 사용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2018년 2월 이재명 전시장 시절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을 명분으로 민간기업 유치를 위한 NC소프트와의 MOU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성남시의회는 이번 제245회 제1차 정례회 부의 안건으로 ‘2019년 공유재산관리계획 제3차 변경안’에 대해 경제환경위원회에서 심도 있는 질의가 이어졌고 의견은 첨예하게 대립됐다.


이와 관련 야당의원들은 "7만여 명의 주민 중 고작 20여명의 주민 간담회로 주민들의 충분한 의견을 대표할 수 없고, 금년 11월까지 예정된 계획들이 공정한 공개 입찰 방식을 취하기에는 시간적으로 제약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수당이 수적 우세로 매각을 강행하려 한다"며 문제점을 주장했다.


또한 성남시는 해당 MOU 각서를 전화상 구두로 파기했고 법적 구속력이 없다고 주장하는 등 과연 성남시 행정에 기본 매뉴얼이나 규정 지침 등이 있기나 한 건 지 지적했다.


이에 야당의원들은 "은수미 시장과 민주당은 주민 의견 수렴 없는 판교 구청사 부지 매각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또한 엔씨소프트(주)와 체결한 법적인 사후 문제를 정리한 후 완전공개입찰방식으로 매각할 것을 주장했다.




 

[ Copyrights © 2017 뉴스와일드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back top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성남 1
  2. 성남문화재단 2
  3. 최현백
기간 : ~
  1. 성남 1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