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사회
  • 경제
  • 교육/문화
  • 복지
  • 스포츠/건강
  • 동영상뉴스
  • 전체기사보기
  •              최종발간일
>HOME > 헤드라인
성남을 아시아의 실리콘밸리로~ '첫 신호탄' 은수민 시장, 4차 산업혁명 전문가 및 기업인과 정책간담회
뉴스와이어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9.06 09:41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아시아의 실리콘밸리로 거듭나기 위한 성남시의 첫 신호탄이 울렸다.


4차 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자율주행, 드론, 스마트모빌리티 등의 전문가 및 기업인과 은수미 성남시장은 지난 5일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성남을 아시아 실리콘밸리로 만들겠다는 구상 아래 게임과 문화콘텐츠산업, 헬스케어와 바이오산업, ICT융합과 창업, 첨단지식제조업까지 ‘4대 전략 거점’을 선정하고 새로운 성남을 꿈꾸고 있다.


이를 위한 첫 걸음으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최된 이날 간담회는 은수미 성남시장의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구상(안)」 발제를 시작으로 ICT전문가의 정책 제언, 기업 제언, 참석자와의 토론 등이 진행됐다.


특히, 은수미 성남시장은 이날 행사에서 기존의 기술기반 중심의 도시계획에서 벗어나 하이컨셉 시대에 어울리는 창조 인재의 요건으로 ‘디자인과 조화, 스토리, 공감, 유희, 의미’를 강조하고 일과 삶이 공존하는 워라밸의 도시로서 성남의 미래 모습을 재구성하여 발표했다.

 

은 시장은 또 "문화콘텐츠와 첨단경제도시가 공존하는 매력적인 도시 성남을 위한 정책 방향을 제시하면서 기업인들과 소통하고 도출된 제언들은 향후 적극 수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성남산업진흥원의 장병화 원장은 “‘기업도 시민이다’ 라는 진흥원의 슬로건 하에 4차 산업을 대비하는 성남시 정책 방향에 시민이자 주인인 기업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본 조찬회와 같은 만남의 기회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또한 “자율주행, 사물인터넷, 드론, 로봇, 5세대 통신 등 첨단기술이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판교에 테스트베드를 조성하는 등 성남이 아시아 실리콘밸리로 도약하는데 성남산업진흥원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 Copyrights © 2016 뉴스와이어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청소년 2
  2. 성남문화재단
  3. 성남 1
  4. 강성훈
  5. 나눔환경 3
  6. 김정훈 4
기간 : ~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