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사회
  • 경제
  • 교육/문화
  • 복지
  • 스포츠/건강
  • 동영상뉴스
  • 전체기사보기
  •              최종발간일
HOME > 사회  


용인, 100만 대도시 특례시 실현 위해 공동 대응


관리자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8.09 15:24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용인시는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백군기 용인시장이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등과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 실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100만 대도시의 경우 광역시에 버금가는 많은 인구로 행정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제도의 미비로 행정재정 여건이 뒷받침되지 않아 적절한 서비스를 하는데 어려운 점을 개선하려는 것이다.

 

이에 용인, 수원, 고양, 창원 등 4개 대도시는 이날 협약에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 실현이란 과제에 공동대응하기 위한 특례시 추진 기획단(가칭)’을 구성키로 했다.

 

또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은 자치권한과 법적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각 시가 갖고 있는 역량을 최대한 공유활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한 특례시신설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은 행정재정 자치권한 확보 중앙부처 및 광역기초정부 이해와 설득 시민교육 및 홍보활동을 통한 사회적 분위기 조성 등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4개 대도시는 이날 협약 체결과 함께 행정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시 입법화를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해 청와대와 국회, 자치분권위원회, 행정안전부 등에 전달키로 했다.

 

국회에선 100만 대도시 특례와 관련해 지난 2016년 김진표 의원이 발의한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 개편에 관한 특별법개정안과 이찬열김영진 의원이 발의한 지방자치법개정안 등이 계류 중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오늘 협약을 계기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의 특례시 지정을 반드시 실현시켜 시민들에게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실질적인 지방분권과 지방자치를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4개 대도시 시장과 특례시 추진 관련 중앙부처 관계자, 국회의원, 시의원 등 80여명이 나와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의 특례시 실현을 위해 공동노력하기로 다짐했다.

 

 

[ Copyrights © 2017 뉴스와일드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kakaostory band
back top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성남문화재단 1
  2. 은수미
  3. 성남
  4. 마사회 분당
  5. 마사회
  6. 성남시청소년재단 1
  7. 특례
  8. 청소년 8
기간 : ~
기간 : 현재기준